컨텐츠 바로가기

여의도에 나타난 양봉장…꿀벌 살리기 나선 KB금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KB금융그룹 직원 자녀들이 18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옥상에 조성된 도시 양봉장에서 벌 키우기 체험 학습을 하고 있다. KB금융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겨울 이상기온 등의 영향으로 올봄 전국 양봉농가의 꿀벌 78억마리가 집단 실종되자 금융그룹들이 꿀벌 생태계 복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금융그룹들은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본점 건물 옥상에 양봉장을 만들었고, 꿀벌을 위한 숲과 농장도 조성하기로 했다.

KB금융그룹은 18일 꿀벌 생태계를 되살리기 위해 ‘케이-비(K-Bee)’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KB금융 관계자는 “꿀벌은 인류가 식량용으로 키우는 100대 작물 중 70%의 수분(受粉)을 담당하는 매개체로, 생태계에서 차지하는 역할이 크다”면서 “최근 국내 꿀벌의 군집 붕괴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국민들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프로젝트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우선 KB금융은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강원 홍천에 밀원(꽃가루를 통해 꿀벌의 생산을 돕는 식물) 숲을 조성한다. 향후 4년간 헛개나무, 백합나무 등 10만 그루의 밀원수를 심는다. 꿀벌 실종뿐 아니라 산불 피해까지 겪은 경북 울진에서도 밀원 숲 조성을 추진한다.

오는 24일에는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K-Bee 존’을 개설하고 ‘내 나무 갖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K-Bee 존을 방문해 나무심기 미션을 수행하면, KB금융이 홍천 밀원숲에 해당 참가자의 이름으로 나무를 심는다. KB금융은 또 KB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 해바라기 등 밀원식물 키트 1만여 개를 고객들에게 배포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증 릴레이 이벤트를 벌인다.

앞서 지난 4월 KB금융은 사회적 기업 ‘어반비즈’와 함께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관 옥상에 꿀벌 약 12만 마리가 서식할 수 있는 K-Bee 도시 양봉장을 만들었다. KB금융은 도시 양봉장을 체험시설로 활용하는 한편, 꿀 수확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으로 지역 내 저소득층을 지원할 예정이다. KB금융은 또 서울식물원과 함께 식물원 안에 야생벌을 위한 ‘비(Bee) 호텔’을 설치하고 방문객을 대상으로 생태체험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하나금융그룹도 유엔이 정한 세계 벌의 날(5월20일)에 맞춰 하나금융 1호 꿀벌농장인 ‘하나 비 컴백(BEE, Come Back) 농장’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하나금융은 경남 양산의 사회적 기업 ‘비컴프렌즈’와 함께 농장을 만들고 발달장애인 양봉가를 육성해, 꿀벌 생태계 회복뿐만 아니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이상기온의 심각성과 꿀벌 생태계 회복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