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가↓+금리·환율↑ '경고등'…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현 상황 당분간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임 첫 금융리스크 점검회의 "회사별 관리 철저"

아주경제

김소영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취임 이틀째를 맞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주가 하락과 금리 및 환율 상승 등 전반적인 금융시장 변동성에 경계심을 내비쳤다. 결론은 금융회사별 위험요소(리스크) 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당부한 것인데, 이런 위기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제기됐다.

김 부위원장은 18일 오전 8시30분부터 2시간여 관련 회의를 주재하면서 대내외 금융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금융사들의 위기 대응 능력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먼저 "대내외 경제·금융 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한 그는 "최근 고물가 압력 지속에 따른 주요국 통화 긴축 전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장기화, 중국 봉쇄 등 대외 리스크가 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것을 강조했다. 시장의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야 한다는 뜻이다. 김 부위원장은 또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급증한 가계·자영업자 부채의 연착륙을 도모해야 할 것에도 방점을 찍었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위기 초기에 나타났던 일부 금융사의 유동성 위기가 금융시장 불안으로 전이됐던 사례도 언급됐다. 금융회사별 일차적 리스크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는 부연이 따랐다.

그는 이어 "시장 변동성 확대가 금융회사의 실패나 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은 예방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금융회사들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갖추고 스스로 리스크 관리 노력을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신병근 기자 sb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