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딸이 보낸 문자 아닌 거 같아요"…편의점주가 막은 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 기프트 카드? 그런 게 있다던데 40만 원어치만 줘요."

지난달 11일 오후 2시 50분쯤 경기 안양시 만안구의 편의점 업주 김 모(25) 씨는 가게를 찾아온 중년 여성 A(64) 씨로부터 수상한 말을 들었습니다.

A씨는 누군가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듯 연거푸 휴대전화 화면을 들여다봤고, 고액의 기프트 카드를 주문하면서도 용도를 정확히 모르는 것처럼 더듬거리기도 했습니다.

김 씨가 기프트 카드를 꺼내며 사용처를 묻자 A씨는 "딸이랑 게임을 하기로 했다"며 얼버무렸습니다.

김 씨가 이상함을 느끼던 찰나 A씨는 휴대전화 배터리가 떨어져 간다며 충전을 부탁했는데, 이때 얼핏 보인 문자 메시지를 본 김 씨의 의심은 전화금융사기라는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문자 메시지에는 딸을 사칭한 누군가가 "휴대폰이 깨져 다른 사람 것을 빌려 쓰는 중이니 기프트 카드 80만 원치를 구매해 뒤에 있는 일련번호를 찍어 보내달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형적인 전화금융사기 수법 중 하나로 본 것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엄마 지금 뭐 해? 바빠?" 식의 메시지를 보내 마치 가족이나 지인인 것처럼 속여 송금을 유도합니다.

'휴대전화가 고장 났다' 등의 핑계를 대며 통화는 회피합니다.

최근에는 개인 인증이 없어도 사용할 수 있는 문화상품권이나 구글 기프트카드를 구매한 뒤 핀번호(코드)를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수법이 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던 김 씨는 A씨에게 "문자 내용이 따님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지만, A씨는 "문제가 있으면 그냥 가겠다"며 여전히 사기 가능성을 의심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김 씨는 "휴대전화 충전을 좀 더 하시라"며 편의점을 나서려는 A씨를 붙잡아 둔 뒤 112에 신고했습니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A씨에게 전형적 사기 수법임을 안내한 뒤 피해 예방 앱 등을 설치해줬고, A씨는 그제야 피해를 본 사실을 알고 감사를 표했습니다.

김 씨는 "기프트 카드 사기는 주로 편의점에서 발생하는 만큼 편의점 근무자들이 관심을 두고 주의 깊게 본다면 범죄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김 씨를 '피싱 지킴이'로 선정,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피싱 지킴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과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에게 부여하는 명칭으로, 누구나 관심을 가지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경찰의 캠페인입니다.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