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어스, 컴백 하루 만에 자체 초동 기록 갈아치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보이그룹 원어스(ONEUS)가 새 앨범으로 자체 최다 초동 판매량 기록을 갈아치웠다.

18일 소속사 RBW에 따르면 원어스가 전날 7번째 미니앨범 ‘트릭스터’(TRICKSTER)는 발매 첫날인 전날에만 18만7000여장(한터차트 기준)이 팔렸다.

이는 원어스가 지난해 1월 발표한 6번째 미니앨범 ‘블러드 문’(BLOOD MOON)으로 기록한 자체 최다 초동 판매량인 17만2500여장을 뛰어넘은 수치다.

초동 판매량은 앨범 발매 후 일주일간의 음반 판매량을 뜻한다. 음반이 나오자마자 구매하는 열성적인 팬덤의 크기를 가늠하는 지표로 통한다.

원어스는 새 앨범 발매 하루 만에 자체 최다 초동 판매량 기록을 경신하며 성장세를 이어가는 그룹임을 입증했다.

원어스는 트랩 장르 곡인 새 앨범 타이틀곡 ‘덤벼’ (Bring it on)로 컴백 활동에 나선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