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다음주 일본 방문 때 IPEF 발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2~24일 일본 방문 기간에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를 공식 출범시킬 것이라고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0일 한국을 먼저 방문하며 시작되는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에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억제를 위한 경제협력체로 평가되는 IPEF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주무 장관이 공식 확인한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러몬도 장관은 17일(현지시간) 취재진과의 화상 간담회에서 “우리는 이것에 아주 많은 열정을 갖고 있다”면서 “인도·태평양의 카운터파트들과 많은 시간 대화했으며 미국이 더 많이 관여하고 긍정적인 경제 전략을 채택하기를 바라는 거대한 요구가 있다”고 말했다.

IPEF는 디지털 경제, 공급망, 에너지와 인프라, 조세와 반부패 등 미·중 갈등이 첨예한 분야에서 미국 주도로 새 통상 규범·질서를 만들려는 시도다.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한 구상인 셈이다. 특히 중국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출범시키고, 일본이 주도하고 있는 ‘포괄적·점진적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하는 등 경제적 영향력을 키어가는 데 대한 대응의 성격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바이든 대통령이 IPEF를 출범시킬 때 어떤 국가들이 동참할 것인지도 관심사다. 출범과 함께 회원에 가입할 것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국가는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다.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국 중에서는 싱가포르의 참가 가능성이 높고 필리핀, 말레이시아의 참가 가능성도 거론된다. IPEF가 출범하면 회원국들은 장관급 회의를 열어 각각의 의제에 대한 협력 방안 마련하기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갈 전망이다.

중국은 IPEF 출범이 임박하자 견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16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하면서 “디커플링(탈동조화)의 부정적 경향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글로벌 산업 체인 공급망의 안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면서 “신냉전의 위험을 방지하고 진영대결에 반대하는 것은 한·중 양국의 근본 이익과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방한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IPEF 참여 가능성 시사한 데 대해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평가된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