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불패?…서울 집 3채 중 1채 외지인이 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지인 주택 매입비중 가장 높은 곳은 용산구…39.5%가 외지인이 사들여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분기(1~3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 10건 중 3건은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주택 공급 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고, 서울 집값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학습효과로 외지인 주택 매입이 계속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한국부동산원의 주택매매 거래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1분기(1~3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 1만 4544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거래량은 4406건으로 외지인 매입비중이 30.3%에 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1분기 기준) 이래 역대 가장 높은 비중이다.

노컷뉴스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
올해 1분기, 서울에서도 외지인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용산구'였다. 올해 1~3월 용산의 주택 매매거래량 282건으로 나타났다. 그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거래량은 111건으로 외지인 매입비중이 39.4%에 달했다. △금천구 39.3% △강서구 39.0% △송파구 38.1% △양천구 37.3% △서초구 35.3% △영등포구 35.3% △도봉구 32.6% △강북구 32.5% △관악구 31.4%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10일 새 정부 출범과 동시에 1년간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를 유예하기로 하면서 주택 매물이 늘어나고 있지만, 서울 주택의 똘똘한 한 채의 선호도는 여전해 외지인들의 주택 매입비중 상승세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경제만랩 황한솔 리서치연구원은 "서울을 거주하지 않는 타 지역거주자와 다주택자들이 외곽 지역의 주택을 처분하고, 고가의 서울 주택 한 채를 택하는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 간 주택 가격 격차가 벌어지는 양극화도 더욱 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