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치면 죽이고 가” “극단 선택도” 러軍 포로 충격 증언 잇따라 (영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다치면 죽이고 가” “극단 선택도” 러軍 포로 충격 증언 잇따라 / 볼로디미르 볼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 장교들이 자국군 부상병을 구해 치료하지 않고 사살하고 있다는 증언이 러시아군 포로들에게서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언론인 볼로디미르 졸킨은 최근 우크라이나군에 포로가 된 러시아 군인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군 지휘관들이 부상병을 구하지 않고 살해하고 있다는 증언들이 연이어 등장했다.
서울신문

화면 왼쪽부터 툠니 이반(21), 시로바트코 올레크(24), 막심 프리호드코(20), 슬로보데뉴크 블라디슬라브(20)가 앉아 있고, 맨 오른쪽에 앉은 포로는 익명을 요구해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다. / 볼로디미르 볼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졸킨이 지난 13일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에는 러시아군 포로 5명이 나온다. 해당 영상에서 익명을 요구한 포로는 “러시아 지휘관들은 부상병들을 치료하기 위해 전장에서 그들을 구하기보단 사살하라고 지시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중령급 지휘관이 부상병에게 걸을 수 있냐고 질문했고, 해당 군인이 걸을 수 없다고 답하자 사살하는 사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툠니 이반은 “중요한 점은 지휘관이 부상병을 사살하는 일이 한 번이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부상병을 사살했는지 묻는 졸킨의 질문에 대해 막심 프리호드코는 “중령님(지휘관)이 바닥에 누워있는 부상병들을 향해 4, 5발 연속으로 방아쇠를 당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움을 받았다면 안전한 곳으로 이송돼 목숨을 구할 수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같은 증언이 우크라이나 어느 곳에 주둔한 러시아군 병영에서 일어난 사건인지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졸킨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동원된 러시아 군인들이 전선에서 겪는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다수 발생 중이라는 러시아군 투항 군인의 증언을 공개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군에 투항한 러시아 군인 안드레이 우샤코프(20·오른쪽)가 우크라이나 언론인 볼로디미르 볼킨과 인터뷰하고 있다. / 볼로디미르 볼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에 투항한 러시아 군인 안드레이 우샤코프(20)는 지난 11일 공개된 졸킨의 유튜브 영상에서 우크라이나 전선에 끌려 나온 신병들을 중심으로 극단적 선택을 위해 총기를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에서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2명의 군인을 알고 있다. 이 방법 말고는 전쟁터를 떠날 방법이 없는 상황에 이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 법의학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서쪽의 자발리우카 마을에서 발굴된 러시아 군인의 시신을 운반하고 있다. /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영상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정부에 대해 러시아군 전사자 수습에 실패했다고 비난한 가운데 나왔다.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가 전장 곳곳에 방치하고 떠난 자국 전사자들의 시신을 대신 수습하고 있다. 지난 11일까지 수습된 러시아군 시신은 200여 구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