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안문 현판’ 조선 시대 궁중 현판 80여 점 선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안문 현판 /사진=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대안문 현판’ 등 조선 시대 궁중 현판 80여 점을 선보인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19일부터 8월 15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 현판’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18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되었던 81점의 궁중 현판과 국보 ‘기사계첩(耆社契帖)’ 등 관련 유물을 포함해 현재 국가무형문화재 각자장(刻字匠)이 사용하는 작업 도구 등 총 100여 점의 전시품을 선보인다.

전시 구성은 △ 머리말(이하 프롤로그) ‘궁중 현판, 우리 곁으로 내려오다’, △ 1부 ‘만들다’, △ 2부 ‘담다’, △ 3부 ‘걸다’, △ 마무리(이하 에필로그) ‘현판, 시대를 넘어 함께하다’ 등 5부로 되어있다. 이번 전시에는 그동안 국립고궁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된 궁중 현판이 한 장소에 등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파이낸셜뉴스

망묘루 제사에 참석하지 못한 심정을 기록한 현판 /사진=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도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현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원행을묘정리의궤’에 나오는 ‘홍화문사미도’그림과 관련 문헌기록을 바탕으로 창경궁의 정문인 홍화문 앞에서 왕이 백성에게 쌀을 나눠주던 장면 등을 만화영상으로 보여줘 관람객에게 ‘홍화’의 뜻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여러 현판의 이름을 한눈에 이해할 수 있는 영상도 상영한다.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공간으로는 창덕궁과 창경궁의 배치도인 ‘동궐도’를 배경으로 관람객이 직접 현판의 글씨를 디지털 기술로 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유튜브를 통하여 전시를 기획한 전시해설사(큐레이터)와 디자이너의 전시 해설, 장인들의 인터뷰 영상을 제공하고, 전시실 전체를 가상현실(VR)로도 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특별전과 연계해 한국문화재재단과 협업으로 문화상품 4종(핸드폰 목걸이 끈, 고리 장신구, 명찰 목걸이 묶음, 배지)을 제작.판매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