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다미 쫓던 조민수, 이번엔 신시아다…'마녀 유니버스'서 1인 2역('마녀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조민수가 영화 '마녀 2'(감독 박훈정)로 다시 한번 '마녀 유니버스'에 합류했다.

18일 배급사 NEW는 전편에 이어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에 합류한 조민수의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조민수는 제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영화 '피에타'로 국내외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그는 한국형 오컬트 드라마 '방법'에서 영험한 능력을 지닌 무당 진경 역을 맡아 신들린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이외에도 영화 '관능의 법칙', '초미의 관심사', 드라마 '모래시계', '해피투게더', '피아노',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흡입력 있는 연기와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던 조민수가 '마녀'에 이어 또 한 번 '마녀 유니버스'에 출격한다.

텐아시아

/사진제공=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개봉한 '마녀'(감독 박훈정)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맹렬하게 자윤(김다미 분)을 쫓던 닥터 백으로 분해 서늘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던 조민수. 그는 '마녀'의 몇 개월 후의 이야기를 그린 '마녀 2'에서 닥터 백의 쌍둥이 동생이자 수십 년간 진행된 마녀 프로젝트를 기획한 창시자 백총괄 역을 맡았다.

백총괄은 비밀연구소 아크에서 소녀(신시아 분)가 사라지자 은밀하고 침착하게 소녀를 제거하기 위해 움직이는 인물로 저돌적이고 냉철했던 닥터 백과는 180도 다른 성격을 지닌다.

마녀 유니버스를 관통하는 쌍둥이 자매로 1인 2역을 완벽 소화한 조민수는 캐릭터 간의 차별화를 위해 "의상의 질감부터 헤어스타일, 눈동자 색과 같은 외형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내면에 지닌 전혀 다른 성격을 표현하기 위해 박훈정 감독과 많은 논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조민수는 더욱 확장된 세계관 속에서 각기 다른 매력으로 두 캐릭터에 활력을 불어넣은 열연은 극을 풍성하게 채우며 관객들을 본격적인 '마녀 유니버스'로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마녀 2'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