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회삿돈 횡령 가담자 3명, 액수는 35억원…오늘 경찰 고소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아모레퍼시픽. 연합뉴스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이 직원들의 회삿돈 횡령 사건에 거듭 사과했다.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은 17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내부 감사를 통해 일부 직원의 횡령 등 비위 사실을 적발했다”며 “횡령 가담자는 3명이며 액수는 35억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해당자 전원에 대한 징계조치인 해고를 통보했다”며 “이후 규정에 따라 징계조치 결과 및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사측은 “횡령액 대부분을 신속하게 회수했고 18일 중 횡령으로 적발된 3명을 대상으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당사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17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지난주 내부 감사를 통한 적발 결과를 우리가 내부에 알렸던 사안”이라며 “이날 언론 보도된 내용의 세부사항이 모두 맞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측에서 먼저 적발해 지난주에 이미 전사 공유했던 만큼 언론 보도될 것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측에서 이미 적발해 금액을 회수한 상태”라며 “사고를 막지는 못했지만 추후 대처를 적극적으로 했다는 점에서 되레 조치가 잘된 것이 아닌가 한다. 심려끼쳐드린 점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는 이날 오전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회삿돈을 횡령해 코인·불법도박 등에 쓴 것을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은 회삿돈을 횡령해 이를 주식, 가상자산 투자 및 불법도박 자금으로 사용했다.

이들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대금을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회사 자산을 가로챘다. 또한 상품권 현금화 등의 편법도 활용했다.

강민혜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