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북한서 새로운 변이 출현 위험 높아질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

"북한 도울 준비…간섭 권한은 없어"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마이크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은 17일(현지시간)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을 두고 “새로운 변이 출연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라이언 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현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용한 수단을 쓰지 않고 있는 것이라면 매우 걱정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은 전했다.

라이언 팀장은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도울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주권국에 간섭할 권한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WHO는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는 곳에서 항상 새로운 변이 출현 위험이 더 높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북한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누적 사망자는 56명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발생한 감염자 수는 148만3060여명 규모다.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