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겨냥해 "반지성은 이런 것"..정유라, 사진 한 장으로 디스했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정유라씨가 페이스북에 공유한 사진 /사진=정유라씨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형을 집행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반지성은 이런 것"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정씨는 최근 공개 활동을 이어가며 억울함을 밝히고자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지성은 이런 것"이라며 사진 한 장을 같이 게시했다. 정씨가 공유한 사진은 지난 2017년 당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정씨의 아들과 보모가 찍힌 것이다.

정씨는 "인권 변호사님 이 반지성에 대해선 어찌 생각하시는지"라며 "집회하시는 분이 확성기로 한 번만 물어봐주시면 안되나"라고 게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SNS를 통해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며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고 사과 인사를 올렸다. 정씨는 문 전 대통령이 작성한 반지성이란 단어를 사용해 문 전 대통령을 겨냥하며 글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내 편만 헌법이고, 내 편만 인권이고, 내 편만 국민인가"라며 "사람이 먼저라더니 제 아들은 사람도 아닌가"라며 지적했다.

정씨는 지난 17일도 페이스북을 통해 "저 같은 걸 딸이라고 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께 모욕"이라며 "저 같은 사람이랑 감히 엮일 분이냐"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망치지 말아달라"며 "저 같은 사람이랑 같이 욕 드실 분이 아니다"라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모욕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이외에도 본인에 대한 악플을 작성한 작성자들과 허위 사실을 유포한 국회의원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씨는 지난달부터 유튜브 채널인 '성제준TV’와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공개 활동을 시작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