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호 "GD에 신발 달라고 SNS 메시지 보내…이상민 때문"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발벗고 돌싱포맨' 17일 방송

뉴스1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김준호가 빅뱅 멤버 GD(지드래곤)에게 연락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김준호는 대기실 과자를 챙겨온 이상민을 향해 "형은 미꾸라지야, '그지' 같아"라며 못마땅해 했다. "왜 그러냐"라는 주위 반응에 김준호는 "매번 청담동에서 뭐 했다, 미국에서 누구를 만났다 하는데 대기실에 있는 남의 과자까지 다 챙긴다니까"라고 밝혔다.

특히 김준호는 이상민 때문에 GD에게 SNS 메시지를 직접 보낸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형이 미꾸라지가 맞는 게 나한테 하라고 했잖아, 내가 보내긴 했지만. GD한테 신발 달라고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는데 아직도 답이 없어서 볼 때마다 창피해"라고 털어놨다. "형이 GD를 어릴 때 거의 키웠대"라고 덧붙이자 이상민은 "뭘 키워, 꼬마룰라 할 때 같이 다니면서 공연도 하고 예뻐한 동생이지"라며 민망해 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아니, GD가 친한 사람들한테 자기가 디자인한 신발을 줬다 하더라고. 그 인맥 안에 내가 속해 있지 않은 이유를 모르겠어"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를 듣던 탁재훈은 "그냥 사! 추접스럽게 하지 말고!"라고 소리쳐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상민은 "살 수는 있는데 의미가 있잖아"라며 아쉬워했다.

이상민의 GD 얘기에 갑자기 인맥 자랑이 시작됐다. 김준호가 먼저 "난 얼마전에 껍데기집에 갔는데 아이유가 들어와서 인사하고 가더라, 아이유가"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질세라 이상민은 "난 예전에 아이유랑 같이 방송했는데 아이유가 가장 회사로 데려가고 싶은 사람 1위가 나였어"라고 자랑했다.

그러자 임원희는 "드라마에서 아이유랑 잠깐 만났었다. 그 다음에 토크쇼에 갔는데 '나 기억나냐' 했더니 모른다고 하더라. 그런 인연이 있다"라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탁재훈은 다 말도 안되는 인연들이라며 "난 옛날에 아이유랑 방송했는데 아버지랑 내가 동갑이라고 하더라. 됐어? 이 정도 인연은 있어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