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포맨' 임창정X전진, 90년대 추억여행→연애스토리 '폭소유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돌싱포맨' 방송캡쳐



임창정과 전진이 찾아와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임창정과 전진이 찾아와 연애 스토리부터

이날 '돌싱포맨'에 임창정과 전진이 찾아왔다. 전진은 결혼을 잘했다는 소리를 듣는다며 "거의 엄마처럼 챙겨주니까. 총각 시절 땐 잠도 잘 못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편해진게 저한테 잠자기 전에 '꿈나라로 갑시다'하면 나도 모르게 뿅하는 우리의 언어가 있다. 그렇게 하다보면 심신의 안정이 된다. 나만의 심리치료사다. 태어나서 처음 그런 마음이 드는 사람이다"라고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가게 손님으로 온 아내에게 생맥주를 사달라고 했다며 " 감우성 형이랑 가게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는데 우성이 형이 내 뒤를 보면서 참 단아하다고 한거다. 보는 순간 일어났잖아. 사람이 많았었는데 중간에 되게 예쁜 여자 두명이 앉아있는거다. 서비스를 해줘야겠다. '생맥주 한 잔 드실래요?' 생각을 했는데 '생맥주 한 잔 사주세요'가 된거다. 근데 그게 신의 한수였던게 거기에 빵 터진거다"라며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 임창정은 "내 번호를 그냥 외우라고 그랬어. 시끄럽잖아. 제 전화번호 외우세요 그러고 나서 제 번호 외웠어요? 했더니 어버버 거리길래 내 번호를 줬다"라고 말했고, 이상민이 "방법이 나쁘지 않아"라며 감탄했다.

전진은 아내를 두 번 보고 결혼을 결심했다며 "후배 커플을 만나러 갔는데 그 옆에 아내가 있었는데 머리 맞은 느낌은 처음이었는데 그 사람의 하는 행동 말투 이런게 너무 좋아지면서 떨렸다. 우리가 만나다 보면 결혼을 분명히 할 거고 넌 나랑 무조건 결혼식을 하고 예쁜 애기를 낳아서 키울거야. 무조건 내 말 들어 내 말 맞아. 그런 걸 계속 언급하고 세뇌를 시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는 "두 분 보면서 세뇌를 시켜야겠다"라고 결심했다.

탁재훈은 자신에게 강약약강이라는 임창정의 말에 "내가 왜 너네한테 강한 줄 알아? 너네는 약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상민은 "그러니까 시원이한테 그렇게 잘해"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나 때문에 시원이가 빌려준 장소야"라고 자랑했다. 이에 이상민과 김준호는 "형 초대하기 전에 나를 먼저 초대했어", "시원이한테 내가 얘기했어요"라며 투닥거리다 최시원한테 전화까지 했다.

미팅 중이라던 최시원은 탁재훈의 "너 때문에 난리가 났다 빨리 전화 줘"라는 말에 "지금 놀라서 나왔다"라며 다시 전화를 걸었다. 이에 이상민은 "우리 회식할 때 네가 장소를 제공했잖아. 재훈이 형은 본인 때문이라고 얘기를 하는거야. 그래서 나는 그게 아니다. 그 장소를 제일 먼저 알리고 싶었던 거는 나라고 했는데 준호도 자기 때문이다 그러는거다"라고 상황을 설명했고, 최시원의 김종국 때문이라는 답에 돌싱포맨이 민망해하며 한숨을 쉬었다.

이상민은 "두사람다 술 많이 먹었잖아"라고 질문했고, 임창정은 "술 취해있는 시간이 더 많았다. 아침에 밥 먹으면서 한 병 먹고 점심에 폭탄주 먹고 저녁에 본격적으로 술 먹고 집에와서 또 술을 먹고. 술을 몇병씩 먹어도 똑같아"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은 전진이 제일 잘 마신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