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걸그룹 출신' 방민아 언니, 떡볶이 한 판을 7번이나 재탕?..”김치인 줄” (ft.정직원)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호적메이트’에서 방민아가 언니와 티격태격 케미를 보인 가운데, 특히 방민아 언니가 걸그룹 출신답게 몸매관리를 하는 듯, 떡볶이를 무려 7번이나 재탕해 먹는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 방민아 자매가 출연했다.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방민아가 2녀 중 막내라며 언니 방현아를 소개했다. 그는 5인조 걸그룹 ‘워너비’ 멤버 출신이다. 먼저 출연 제의를 했다는 방민아는 “언니랑 평소에 대화가 너무 없어, 촬영 이유를 삼아 언니와 대화를 해보고 싶었다”며 이유를 전했다.

7년만에 함께 여행한다는 두 사람. 계획이 없는 방민아와 달리, 언니 방현아는 꼼꼼하게 계획을 세워왔다. 시뮬레이션까지 완벽했다. 블록랜드로 이동하기로 했고, 차안에서 방민아는 언니에게 “나 화장 잘됐나”며 물었다. 하지만 언니는 대답을 피하더니 “똑같다”며 단답, 방민아는 “대화를 하고싶다 우린 대화가 필요해”라며 언니에게 관심을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 둘이 속깊은 대화를 위해 케이블카를 탑승했다. 방민아는 “언니가 진지한 얘기 안 좋아해 부끄러움을 많이타기 때문”이라며언니를향한 질문지도 준비했다. 그는 “요즘 하는 일 어떠냐”고 묻자 언니는 “패스, 그냥 할만하다”며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았고 방민앙는 그 모습이 서운한 듯 보였다.

이에 언니는 “난 아무한테 일 얘기 안해 남한테도 스트레스다”고 하자 방민아는 “그래서 술 많이 마시나”며 질문,언니는 “빨리 자려고, 그럼 내일이 온다”고 답했다. 이런 언니가 스트레스를 홀로 짊어지는 모습에 방민아는 안타까워했다.

현재 걸그룹 일을 포기한 듯, 방민아는 언니가 처음 걸그룹 그만뒀을 때 어땠는지 물었다. 언니는 “해봐, 몸무게 안 재도 되는게 좋았다”며 담담히 지나간 꿈을 얘기한 모습. 방민아는 “직업을 바꿔, 가수의 꿈을 접고 대화가 어려워졌다”며“언니 속 얘기를 더 듣고 싶지만 저는 좋았다, 함께 오길 잘했다”고 답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으로 이동했다. 언니는 떡볶이 하나를 큰 거 시켜서 7번을 나눠먹는다고. 방민아는 “잘 안 버린다”며 답답해했다. 본인이 청소담당이라는 것. 언니는 서둘러 남은 떡볶이를 이용해 짜파게티와 섞은 요리를 만들 것이라 했고, 남은 떡볶이를 다시 냉장고에 넣자 딘딘은 “거의 떡볶이를 김치처럼 먹는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어 완성된 떡볶이로 함께 저녁을 먹었다. 방민아는 조심스럽게 언니에게 “직종을 바꾼 언니 쉬운일은 아니었을 것 같아,언니를 보며 저걸 해내네 싶어 리스펙했다”고 했다. 특히 방민아는 “언니가 어느날 정직원됐다”며 정직원된 기념으로 선물을 준비,오래 서있는 언니를 위해 발이 편한 신발을 선물했다. 방민아는 “정식으로 축하한다”며 기뻐했다.

한편, MBC 예능 ‘호적메이트’는 태어나보니 호적메이트? 다른 듯 닮은 본격 남의 집 형제자매 탐구 프로젝트로 매주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호적메이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