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파더' 조나단, 가격 흥정하는 김숙에 "외교관인 줄"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갓파더' 김숙이 능숙하게 가격 흥정을 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김숙과 조나단은 동대문 야시장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은 "시장은 특유의 맛이 있다. 다 잠든 시간에 쇼핑을 하며 많은 옷 중에 하나를 골라내는 재미가 있다. 예전에 옷 장사를 하기도 했다. 신인 때는 갑자기 옷이 필요하면 스타일리스타가 없으니까 새벽에 동대문 시장에 가서 옷을 사서 다음날 촬영 때 입고 갔다"고 밝혔다.

옷을 둘러보던 조나단은 빨간색 정장을 골랐고, 아슬한 사이즈에 김숙은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조나단은 크게 만족하며 동대문 런웨이를 선보이기도. 이에 김숙은 가격을 네고하며 원하는 가격에 거래를 성사시켰다.

쇼핑을 끝내고 두 사람은 식당으로 향했다. 조나단은 "아까 어떻게 깎았냐. 외교관인 줄 알았다"며 감탄했다. 이에 김숙은 "오래된 사람들은 다 안다. 눈빛이 오고 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갓파더'는 근현대사를 짊어지고 온 <국민아버지>스타와 여전히 인생의 답을 찾고 있는 <국민아들>스타를 통해 대한민국의 부자(父子) 관계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