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는 오늘부터' 임수향, 혼전순결주의 마음 바꿨다…신동욱에 "같이 자자"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임수향이 결심을 바꿨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서는 오우리(임수향)가 이강재(신동욱)에 대한 욕망이 폭발해 혼전순결주의를 포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우리는 이강재에 대한 욕망이 폭발했다. 오우리는 영화 '나홀로 집에' 에서 나온 대사를 이야기하며 이강재에게 혼전순결을 했던 것을 후회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오우리는 이강재에게 같이 집에 가자라고 말하고 유예리에게 전수받은 촉각, 후각, 시각을 자극하는 어필 방법을 사용하며 이강재를 유혹했다. 하지만 이강재는 그럴 수록 오우리의 유혹에서 벗어나려고 애썼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우리는 이강재에게 첫 경험을 해보자는 대본을 준비해서 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라파엘(성훈)에게 부탁받은 병원 소개서를 잘못 보냈고 결국 이강재에게 쓴 편지는 라파엘이 읽게 됐다. 라파엘은 "우리 작가님 필력이 보통이 아니더라"라고 놀렸고 오우리는 민망해했다.

결국 오우리는 이강재에게 사랑하다고 고백하고 같이 자자고 이야기했다. 이강재는 "네가 가고 싶었다는 호텔에 가서 저녁 먹고 조식도 먹고 나오자"라고 고백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우리와 이강재는 함께 호텔에 가서 저녁을 먹고 객실로 들어갔다. 오우리와 이강재는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긴장했고 그때 오우리의 핸드폰이 울렸다. 라파엘이었다. 오우리는 "지금 급한 일이 있다"라며 다급하게 전화를 끊었다. 하지만 이강재가 분위기를 잡고 오우리에게 다가갈 때 이강재의 전화벨이 울렸다. 라파엘이었다. 이강재는 바쁘다며 전화를 끊었다.

두 사람이 또 한 번 분위기를 잡으려고 할 때 호텔 어디선가 화재경고음이 울렸다. 이강재는 "어디선가 누군가가 신호를 보내는 것 같다. 우리야 오늘은 집에 가고 지금 말고 그때 같이 있자"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집으로 돌아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강재는 오우리에게 프러포즈했다. 이강재는 "우리 상황이 달라지긴 했지만 앞으로 쭉 같이 있을거니까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자"라고 반지를 내밀었다. 오우리는 반지를 엄마와 할머니에게 자랑하며 행복해했다.

한편, 이날 라파엘은 이마리에게 이혼을 선언했고 오우리와 가족들에게 아이를 혼자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