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개숙인 윤재순 "생일빵 화나 뽀뽀해주라" 논란증폭…사퇴 일축(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가 2차 안 가는 건 많은 직원이 알고 있어…도망 가는게 소문 다 나"

'거취 결단' 요구에 "부덕의 소치 제가 비난받아야…새겨듣고 열심히 하겠다"

김대기 "10년 넘은 일, 대가 다 받았다"…'조치 할 생각 없나'에 "그렇다"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검찰 재직 시절 자신을 둘러싼 성비위 의혹에 대해 사과했지만, 이 과정에서 나온 해명이 되레 논란을 증폭시키는 모양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아 윤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히는 윤 비서관은 검찰 재직 당시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언행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