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8→9-9' 끈질긴 두산의 추격전, 이틀만에 악몽 되살아난 SSG [잠실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두산이 SSG와 17일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SSG 랜더스와 홈 3연전 첫 날 무승부를 거뒀다.

두산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4차전에서 9-9 무승부를 거뒀다. 선발 이영하가 2회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으나 불펜진이 잘 막았고, 타선이 끝까지 SSG 마운드를 괴롭혔다.

선발 이영하는 1⅔이닝 동안 3피안타 8실점(3자책점)을 기록했다. 2회도 채우지 못하고 교체됐다. 1회부터 좋지 않았다. 선두타자 추신수에게 볼넷, 최지훈에게 볼넷을 잇따라 내줬다. 최정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았지만 한유섬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케빈 크론 타석 때 폭투를 저질러 1사 3루가 됐다.

크론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 돌리는 듯했으나 박성한에게도 볼넷을 내주고 오태곤에게 좌전 적시타를 헌납하면서 1회에만 3실점을 했다.

2회에는 첫 타자 김성현에게 볼넷, 추신수에게 볼넷을 내줬다. 동료들도 돕지 못했다. 최지훈의 보내기 번트 타구가 포수 앞에 떨어졌다. 포수 박세혁은 3루로 뛰던 김성현을 잡기 위해 공을 던졌다. 하지만 3루수 허경민이 잡지 못했다. 포수의 악송구였다.

김성현이 홈을 통과했고 이영하는 계속 흔들렸다. 최정에게 볼넷을 내준 이영하는 한유섬을 1루수 앞 땅볼로 유도하고, 1루수 페르난데스가 홈으로 던져 추신수를 잡았다. 하지만 이어진 만루 위기에서 크론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했고 박성한에게는 좌전 적시타를 내줬다.

이어 오태곤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주며 다시 만루 위기에 몰린 이영하는 결국 강판됐다. 이후 박신지가 구원 등판했으나 김민식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얻어맞으면서 두산은 2회에 대거 5실점을 했다.

4회까지 7점 차로 끌려가던 두산은 5회말 페르난데스의 2루타와 정수빈의 적시타 6점 차로 좁히기 시작했다. 6회에는 페르난데스의 적시타 포함 3점을 추가해 5-8로 점수 차를 더 좁혔다.

두산은 7회초 추가 1실점을 했지만 8회말 4점을 뽑으면서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흘렀고, 결국 양팀 모두 웃지 못하는 경기가 됐다. 두산은 선발 이영하가 무너졌지만 끈질긴 추격전으로 무승부로 끝내는 데 만족해야 했고, SSG는 지난 15일 인천 NC 다이노스전에서 5-1로 앞서다가 7-8 역전패를 당한 악몽이 되살아난 하루가 됐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