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운영위원회 퇴장…野 "이게 무슨 협치냐" 반발(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고민정 "오만함의 극치…국힘에 사과 요구"
송언석 "간사 간 합의 깨…합의 존중받아야"
박홍근 "의원은 입법기관…의사존중이 먼저"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윤재순 총무비서관 의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 도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일제히 퇴장한 데 대해 "이게 무슨 협치냐"며 반발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께 운영위원회 회의 4차 질의 도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퇴장하자 "윤석열 대통령은 시정연설까지 와서 본인은 의회주의자라고 얘기까지 하면서 협치를 얘기하셨다"며 이같이 반발했다.

고 의원은 "본인들이 운영위원회에 대해서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아 추가 질의가 없는 부분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행동을 하고 나가신 데 대해 아주 유감을 표한다"며 "특히 송언석 국민의힘 간사가 보인 모습은 바로 앞자리에 앉아 잘 봤는데 굉장히 오만함의 극치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야당 의원들이 부당한 것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없는 것을 얘기한 것도 아니고 운영위원회에서 꼭 필요한 부분을 질문한 것인데 여기에 대해 저런 태도를 가지는 것에 대해 굉장한 유감"이라며 "송 간사를 비롯해 여기에 대해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도 "오늘(17일) 모처럼 (윤석열 정부 때) 처음 열린 운영위원회기 때문에 위원들의 질문을 보장할 수 있는 권리를 줘야 한다"며 "국민의힘에서는 질문하겠다는데 이것을 비토 놓고 나가는 것은 국회의 정신, 일하는 국회 정신을 위배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민정 민주당 의원의 질의 도중 일제히 퇴장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강 의원 질의에 집중하지 못하고 퇴장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바라보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여당 간사가 나가니 불안하냐. 집중하셔라"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4차 질의를 마친 뒤 복귀했다.

송 간사는 "4차 질의를 할 때 진성준 민주당 간사와 약속을 했다. 진 간사가 민주당 소속 위원의 수요를 파악해 4명 정도 더 해야겠다고 해서 진 간사의 내용을 존중해 4명 정도까지 하자고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4차 질의가 시작해 박 위원장이 질의할 분을 파악하니 5분이라고 한다. 이런 의사진행은 굉장히 잘못된 의사진행"이라며 "간사 간 합의한 내용을 설령 그것이 중요하고 큰 사안이든 간단하고 사소한 사안이든 존중받아야 하는데 박 위원장이 합의를 깼다. 하고 싶은 내용이 많겠지만 이런 부분에 대해서 합의사항을 존중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의원 한 분 한 분이 헌법에 보장된 입법기관이다. 그 분들의 의사 존중이 우선"이라며 "저도 4명으로 알고 진행하려 했지만 의사확인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의도해서 한 명 더 시킨 것도 아니고 그로 인해서 시간이 얼마나 경과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그리고 갑자기 다 퇴장하셨지 않냐"며 "김 비서실장이 불안해 하는 눈빛을 못 보셨냐"고 전했다.

운영위원회는 4차 질의에 이어 김 의원의 추가 질의를 끝으로 이날 오후 10시55분께 산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