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재확산 조짐…뉴욕,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욕시 도서관 앞 사자상에 씌워진 대형 마스크

미국 뉴욕시가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 조치를 내렸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간으로 17일 뉴욕시 보건당국이 전날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사무실이나 슈퍼마켓 등 사람들이 모이는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건당국은 또 마스크 착용 외에도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5세 미만 어린이나 65세 이상 노인을 포함해 중증에 걸릴 가능성이 큰 사람들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 가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미국에선 오미크론 변이 대 확산이 수그러든 이후 모든 주 정부가 실내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을 폐지했습니다.

미국 코로나19 사태의 진앙으로 꼽혔던 뉴욕도 지난 3월 초 식당 등 실내에서 마스크 의무화 조치가 폐지됐습니다.

그러나 최근 뉴욕에선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위험도가 '중간'에서 '높음'으로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이번 달 13일 현재 뉴욕시의 10만 명 당 신규 확진자는 291명으로 안정적인 수준이었지만, 입원 환자 수와 코로나19 환자의 병상 점유율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단계는 아니지만,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병상이 모자라는 긴급 상황이 발생하거나 그런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될 경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바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화강윤 기자(hwaky@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