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붉은 단심' 강한나, 이준 곁에 남으며 "전하의 여인으로 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붉은 단심' 강한나가 이준 옆에 있기 위해 중전이 되기로 결심했다.

1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는 유정(강한나 분)이 이태(이준 분) 옆에 남기 위해 궁에 남는 선택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태는 유정에 "낭자를 가까이 하면 좌상을 이롭게 하는 일. 나는 그리 할 수 없다. 오늘로 낭자에게 진 빚은 모두 갚았다 여길 거다. 멸문지화 당한 낭자의 집안에 대한 마음의 빚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태는 "과인의 아량은 여기까지다. 이후 과인은 숙의를 만나지 않을 것이다. 홀대할 것이고, 조롱할 것이고, 핍박할 것이다. 그러니 떠나라"고 모두가 듣을 수 있도록 소리쳤다.

이태는 유정을 궁 밖으로 빼돌리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이태는 정의균(하도권 분)에 "빠른 시일 내에 낭자를 궁 밖으로 보내야 한다. 궁에 있으면 낭자가 위험해진다. 믿을 수 있는 사람을 찾아라.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의균은 유정을 찾아가 "혹 그들 때문이라면 소신이 어떻게든 구해내겠다. 그러니 더 위험해지기 전에 도망쳐야 한다. 궁에서 아씨가 위험해지면 전하께서는 또 위험한 행보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씨를 도피시는 일은 예전이나 지금도 쉬운 일이 아니다. 전하께서도 모든 위험을 감수하고 하는 일이니 제발 떠나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유정은 "정말 채상장 사람들은 구할 수 있나요?"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태는 행궁 직전 가마가 두 개인 것을 확인했고 "박 숙의의 가마를 치워라. 내 박숙의 얼굴을 보지 않겠다고 했다. 분란의 죄를 씻지도 않았는데 행렬을 함께 하겠다니 어이없고 가소롭다"고 소리쳤다.

박계원은 유정에 "전하가 밉냐. 아니면 연적이 밉냐. 오늘의 수모를 갚고 싶다면 중궁전을 차지하라"고 말했다. 이에 유정은 "이 자리에 날 세운 건 그런 이유냐. 이런 수모를 당하지 않으려면 중전이 되어라?"라며 그의 목적을 깨달았다. 그 말을 들은 박계원은 "중궁전이다. 숙의께서 뜻을 품어야 닿을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시 만난 유정은 이태에 "선비님께서는 늘 날 걱정했다"며 "아직 제가 떠나길 바라냐. 제가 다칠까 두렵냐"고 물었다. 이에 이태는 "부황의 유언이 뭔지 아냐. 부디 살아남아라. 과인은 그 유언을 받을 것이다. 허나 그대까지 지켜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유정은 "떠나겠다. 궁을 떠나 예전처럼 내 사람들과 그렇게 살겠다"고 대답하며 눈물흘렸다.

이태는 풍정연을 이용해 경비가 소홀해진 틈을 타 유정을 궁 밖으로 탈출시킬 준비를 했다. 유정은 서고를 통해 궁 밖으로 이동했고, 그곳에서 똥금과 다시 만났다.

풍정연이 진행되는 도중 이태의 계획을 알게된 박계원은 궁의 모든 문을 닫게 지시했고, 정의균은 얼굴을 가린 채 비밀통로로 나온 여인을 데리고 밖으로 탈출했다.

풍정연 중 대비는 이태에 숙의 박씨가 얼굴에 쓴 너울을 직접 거둬달라고 했고, 이태는 침착하게 너울을 올렸다. 그 속에는 이태의 예상과 다르게 유정의 얼굴이 있었고, 이태는 "어찌 여기 있는 거냐"고 눈물흘렸다. 이에 유정은 "저는 전하의 후궁이다. 전하의 여인으로 살 것이다. 그리 살기 위해 중전이 되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 정적이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KBS2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