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대기, 윤재순·이시원 사퇴 압박에 "사퇴시킬 생각없다"(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운영위 첫 출석…비서관 인사 논란에 "눈높이 어긋나는 부분 유감"

"시는 시로 이해" "정직이 평생 족쇄 될수는 없어" 반박성 해명도

'檢출신 포진' 지적엔 "역대 정부도 초기엔 잘 아는 사람 써"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기자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성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대통령실 인사 논란과 관련해 "일부 언론이나 지적되는 부분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린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 '윤재순 총무비서관, 권성연 교육비서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등에 대해 검증을 제대로 했느냐'는 민주당 강득구 의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