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폭력 피해’ 강민진 “정의당 입장문은 2차 가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 “무관용으로 엄정한 징계” 강조

강 “불필요한 신체접촉 표현 경악

사과문 요구한 적도 없다” 반박

세계일보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이 17일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와 관련된 두 건의 당내 성폭력 사건 처리를 놓고 자중지란에 빠졌다. 정의당은 피해자인 강 전 대표 요구대로 사과문을 받고 시당위원장 A씨 사건을 마무리했다는 입장이지만 강 전 대표는“사과문을 요구한 바 없다”고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당내 성폭력 사건이 재발한 데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당직자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서는 당기위원회에 제소한 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과 당규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엄정한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또 다른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던 사안”이라며 “강 전 대표는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할 분이기 때문에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엄중 경고와 사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전달해 왔다”고 했다. 당 지도부는 지난 13일 접수된 당직자 성폭력 사건은 징계 절차를 이제 시작했고, 지난해 11월 접수한 A씨 건은 강 전 대표의 요구대로 사과문을 받아 사안을 종결했다는 입장이다.

반면 강 전 대표는 즉각 “A씨에게 사과문을 요구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공식 입장을 통해 성폭력을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한 점이 경악스럽다”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는 용어는 제가 사용한 말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가 저에게 사과문을 보내오면서 쓴 말”이라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기에 ‘성폭력으로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판단한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