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송해나 "4년 사귄 남친과 1년 6개월 전 결별…귀여운 사람 좋아해" (떡볶이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모델 송해나가 오랜 연인과의 결별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송해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민은 송해나에게 "현재 솔로가 맞냐"고 물었다.

이에 송해나는 "솔로다. 혼자된 지 1년 반 정도 됐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김종민은 또 송해나에게 "'나는 솔로'에 나왔으면 하는 남자 연예인이 있냐"고 물었고, 송해나는 배우 정해인, 김수현, 최우식을 언급했다.

송해나는 "외모적으로만 봤을 때는 배우 정해인, 김수현처럼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 외모도 그렇지만 성격은 최우식이 귀여워 보이더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마지막 연애에 대해 "꽤 오래 만났다. 4년 만났다"고 하자 김종민은 "지금 좀 외로울 것 같은데 어떠냐"고 물었다.

그러자 송해나는 "오히려 지금이 여태까지 중 가장 외롭지 않다. '나는 솔로' 하면서 초반에는 사람들이 커플로 성사되는 모습을 보며 연애가 하고 싶었는데 오래 연애를 하지 않으니까 억지로 한다고 해서 사랑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 않나 싶다. 때를 기다리고 있다"고 덤덤히 고백했다.

또 "연애를 하면 꽤 오래하는 편"이라며 "(남자친구와) 싸우는 일도 거의 없다. 상대가 바람이 나는 게 아니면 싸울 일이 없다"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전했다.

이에 MC들이 "늦은 시간에 남자친구가 술을 마시러 간다고 하면 어떻게 하냐"고 묻자 송해나는 "상관은 없는데 바람의 조짐이 있다거나 그런 느낌이 있을 때가 있다. 물어볼지 말지 수십 번 고민하기도 한다"고 경험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인데, 지인의 지인이거나 자연스럽게 친해지는 스타일이다. 대시보다는 기다리는 스타일인데 끼는 부린다. 티는 내줘야 한다"고 털털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