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구 빗나가고-달리다 휘청이고...삼성, 경기 전 수비 연습도 했는데 왜? [SS 집중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17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 3루수로 출전한 삼성 이원석. 사진제공 | 삼성 라이온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대전=김동영기자] 삼성이 수비로 자멸했다. 경기 전 펑고 훈련을 하면서 수비를 가다듬었는데 경기에서 전혀 나오지 않았다. 5연승도 허공에 날아갔다. 그 좋던 기세가 제대로 꺾였다.

삼성은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한화와 주중 시리즈 1차전에서 마운드와 수비가 흔들리면서 3-4의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4회초 선취점을 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곧바로 역전을 허용했고, 추가점까지 내줬다. 올 시즌 선취점을 뽑은 경기에서 10승 2패, 승률 0.833으로 강력했으나 이날은 다른 양상이었다. 내용이 좋지 못했다는 점에서 더 뒷맛이 쓰다.

4회초 2사 후 오재일의 2루타, 이원석의 적시타로 1-0으로 앞섰다. 4회말 2사 1루에서 하주석에게 우월 투런포를 맞아 1-2 역전이 됐다. 그래도 1점이기에 따라갈 수 있었다.

그러나 5회초 강민호의 안타로 무사 1루가 됐는데 김동엽의 뜬공, 이재현의 병살타로 흐름이 끊겼다. 6회말에도 2사 1,3루에서 오재일이 뜬공에 그쳤다. 이후 찬스가 없었다. 기회가 왔을 때 살리지 못하니 답이 없었다.

또 있다. 수비다. 7회말 대타 이진영에게 우측 2루타를 내줬다. 여기까지는 어쩔 수 없었다. 다음 박정현이 희생번트를 댔는데 3루수 이원석이 송구 실책을 범했다. 느린 타구였기에 빠르게 내려온 것은 좋았는데 송구 자세가 불안정했다. 우측으로 빠지면서 송구가 우측으로 빠지고 말았다. 그 사이 2루 주자가 3루를 돌아 홈까지 들어가면서 스코어 1-3이 됐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노수광에게 빗맞은 땅볼을 유도했다. 1루수 오재일이 내려와 공을 잡았고, 투수 이재익이 1루 커버를 들어갔다. 이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까다로운 타구였고, 이재익 또한 투구 후 곧바로 1루로 달렸다. 다 좋았는데 마지막에 휘청하고 말았다. 타자 주자 세이프.

여차하면 이닝이 끝났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는데 위기가 계속됐다. 2사 만루까지 몰린 후 김인환을 뜬공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나마 다행인 부분이었으나 8회말 이진영에게 솔로포를 맞아 다시 간격이 벌어졌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삼성 선수단은 펑고 훈련을 실시했다. 늘 하는 훈련은 아니다. 전날 휴식일이 있었기에 한 번 수비력을 짚고 가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작 경기 중에 수비가 아쉬움을 남겼다. 덩달아 공격도 뜻대로 되지 않았다. 결과는 패배였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