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재순 "국민 불쾌했다면 사과"...대통령실 인사 공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사과했지만, 해명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낳았습니다.

국회 운영위에서는 또, 새 정부 인사와 윤 대통령의 사저 출퇴근을 두고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의 추경안 심사를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민주당은 최근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윤재순 총무 비서관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