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경 "오나미와 10년 솔로동지…나만 아직 모태솔로"('떡볶이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김민경과 예비 신부인 오나미가 함께 떡볶이집을 찾았다.

17일 방송된 MBC every1 '떡볶이집 그 오빠'는 '빛이 나는, 솔로'를 키워드로 꾸며진 가운데 개그우먼 김민경과 오나미가 찾아왔다.

이날 오나미는 "저는 결혼 준비를 해야 하고, 민경 언니가 빨리 솔로 탈출을 했으면 좋겠어서 함께 나왔다. 우리 언니도 빨리 남자친구가 생겼음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민경은 "그만하라"고 정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나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을 미뤄오다, 최근 다시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프러포즈도 이미 받았다. 저희가 처음 소개팅한 장소에서 꽃으로 꾸며놓고 해줬다. 울었다"고 설명했다.

오나미는 예비 남편과 공통 지인을 통해 만나게 됐다고. 그는 "남편이 지인을 통해 이상형을 꼽는데, 그 많은 이상형 중 저를 말했다더라. 사람 너무 괜찮은 것 같다고 해서 성사됐다"고 말했다.

김민경은 "처음 연애를 시작하기 전에는 이것저것 고민 상담을 했는데, 막상 연애 시작 후에는 나한테 뭘 안 묻더라"며 "근데 연애하는 애들한테는 물어보고, 연애 안 하는 나한텐 안 물어본 거였다. 살짝 서운함이 왔다"고 털어놨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경은 연애를 안 한 지 얼마나 됐냐는 질문에, "저는 솔로다. 모태솔로다"라고 밝혔다. 이어 "썸 같은 건 타본 것 같은데, 제대로 연애를 해본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오나미는 김민경이 솔로인 이유로 "언니가 되게 조심스러운 게 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민경은 "전 소개팅 자리에서 행사를 하고 온다. 진행을 다 하고 와버린다. 잠깐의 침묵도 참을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이날 두 사람은 개그우먼 생활 동안 힘들었던 시절 얘기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닦았다.

또 김민경은 "개그우먼 하면 억세고 강한 느낌이 있다고들 하시는데, 나가면 누구보다도 순하고 여린 사람들이다. 바깥 시선이 안타깝다"며 "보여주는 캐릭터고 어쩔 수 없는 건데, 그 모습만 보고 판단하는 게 조금 속상하다"고 말했다.

김민경은 '운동뚱'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었다. 김민경은 해당 프로그램 이후 김동현과 격투기하는 프로그램에 나가게 됐다고.

그는 "계속 새로운 운동을 하면서 힘들지만 재밌었다. 또 사람들이, 김민경이 하니까 나도? 이렇게 되면서 좋은 영향력을 줄 수 있게 돼 행복했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모델테이너' 송해나가 두번째 손님으로 등장했다. 송해나는 이이경과 함께 연애 프로그램 mc를 한 친분으로 출연했다고.

그는 현재 솔로임을 밝히며 "헤어진 지 1년 반 정도 됐다"고 밝혔다. 송해나는 "프로그램을 보며 커플이 이뤄지면 너무 부럽다"며 "PD님께 연예인 특집도 하면 안 되냐고 하니까, 절대 안 된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송해나는 연예인 특집 '나는 솔로'가 방영된다면 출연했으면 하는 남자 연예인으로 배우 정해인과 김수현을 꼽았다. 또 "성격적으로는 최우식 씨가 너무 귀엽다"고 설명했다.

송해나는 전 남자친구와 4년 간 오래 만난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는 "외롭겠다"는 말에, "오히려 지금이 여태까지 중에 가장 안 외롭다"고 답했다.

이어 "오래 연애를 안 하니까 그래, 이제는 내가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니 기다리자, 때가 있겠지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송해나는 "연애를 한번 하면 오래 하는 편이다. 연애하며 싸우는 일이 거의 없다"며 "그 놈이 바람을 피우지 않는 이상 싸울 일이 없다"고 말했다.

송해나는 키가 168.9cm로, 모델 중엔 키가 작은 편. 그는 "원래 스튜어디스를 꿈꿨는데 영어 실력이 안 돼서 바로 그만뒀다. 그러고 아르바이트로 피팅모델 일을 시작했다. 그때 백지영 언니, 유리 언니가 하던 쇼핑몰에 있었는데 거기 이사님이 아예 패션 쪽으로 가보라 해서 오디션을 봤다"고 전했다.

그는 "워킹도 할 줄 모르고 아무 준비 없이 그냥 가서 워킹했는데, 2등을 했다"며 "그러고 한 달 만에 도수코에 나가서 잘됐다"고 밝혔다.

송해나는 대중에게 어떤 송해나로 기억되고 싶냐는 질문에, "저는 친근한 송해나가 좋다. 왜냐하면 그것 때문에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제 성격이 밝고, 그대로의 모습 덕분에 지금까지 해올 수 있었다. 특별할 것 없이 해피바이러스 이미지로 계속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