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0-3→4-3 대역전극…K리그2 대전, 부산에 짜릿한 역전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남, 안양에 2-0으로 제압…리그 7경기 만에 승전고

목동으로 돌아온 이랜드, 김포에 3-1 승리

연합뉴스

대전 이진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대전 하나시티즌이 후반 4골을 몰아치며 극적인 역전승을 따냈다.

대전은 1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부산 아이파크를 4-3으로 꺾었다.

후반 초반 0-3으로 끌려가 패색이 짙던 대전은 공민현과 조유민, 레안드로의 연속골에 이어 이진현의 결승 골이 터져 승부를 뒤집었다.

이진현은 1골 2도움으로 '만점 활약'을 펼치며 역전승의 중심에 섰다.

정규리그 7경기 무패(5승 2무)를 달린 대전은 3위(승점 26·7승 5무 2패)를 지켰다.

다 잡은 승리를 놓친 부산은 10위(승점 10·2승 4무 9패)에 머물렀다.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쪽은 부산이었다.

전반 4분 최준이 오른쪽에서 넘긴 크로스를 박정인이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전반 34분에는 최준의 패스를 받은 김정민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문 오른쪽 구석에 꽂혔다.

지난해 부산 유니폼을 입은 김정민의 K리그 데뷔골이다.

부산은 후반 12분 발렌티노스의 쐐기 골까지 더해 3-0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대전이 뒤늦게 반격을 시작했다.

대전은 후반 19분 이진현의 코너킥에 이은 공민현의 헤딩 만회 골로 시동을 걸었다.

후반 30분에는 역시 이진현의 크로스를 조유민이 헤딩으로 마무리해 2-3으로 뒤쫓았고, 4분 뒤에는 레안드로가 동점 골까지 만들어냈다.

분위기를 가져온 대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43분에는 공민현의 패스를 받은 이진현이 골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슛을 꽂아 팀의 승리를 매조졌다.

연합뉴스

전남 김태현의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선 홈팀 전남 드래곤즈가 FC안양을 2-0으로 제압했다.

전반 38분 김태현이 머리로 선제 결승 골을 기록했고, 후반 41분에는 유헤이의 크로스를 이중민이 쐐기 골로 연결했다.

최근 정규리그 6경기에서 3무 3패로 부진했던 전남은 이로써 7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승점 16(4승 4무 5패)을 쌓은 전남은 7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안양은 승점 23(6승 5무 4패)으로 4위를 유지했다.

한 달 반 만에 목동종합운동장으로 복귀한 서울 이랜드는 10명이 싸운 김포FC에 3-1로 이겼다.

이랜드는 3월 19일 충남아산전 이후 잔디 문제로 목동에서 경기를 치르지 못하다가 정비를 마치고 이날 홈으로 돌아왔다.

전반 16분 까데나시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선 이랜드는 전반 46분 김포 김태한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했다.

김태한은 김인성의 질주를 저지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연합뉴스

기뻐하는 이랜드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랜드는 후반 28분 두 번째 페널티킥을 얻으며 기세를 이어갔고, 이번에는 김인성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승기를 잡은 이랜드는 후반 47분 김선민의 추가 골까지 엮어 3-0을 만들었다.

김포는 2분 뒤 권민재의 만회 골이 나와 가까스로 영패를 면했다.

2연패를 끊은 이랜드는 6위(승점 17·4승 5무 4패)로 도약했고, 김포는 2연패를 포함해 6경기 무승(2무 4패)에 그치며 9위(승점 12·3승 3무 9패)에 자리했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