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아조우스탈서 265명 항복”…현지에선 사형 주장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 ‘최후의 보루’로 불린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탈출한 우크라이나 부상병이 친러 반군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 노보아조우스크에 도착해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중상자 53명 등 총 264명의 아조우스탈 저항군이 친러 지역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노보아조우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마지막 항전지’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끝까지 저항하던 우크라이나군 265명이 항복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중상자 51명 포함 265명 항복”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지난 24시간 동안 중상자 51명을 포함해 265명의 병력이 무기를 버리고 항복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항복한 우크라이나군을 체포하고 부상자를 이송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다만, 항복한 우크라이나군의 숫자는 러시아 국방부와 우크라이나 국방부 간 다소 차이가 있다.

앞서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중상자 53명을 포함한 총 264명이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빠져나와 친러시아 괴뢰정부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지역의 의료시설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고리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부상자들은 노보아조우스크의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으나, 그 외 포로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한 여성이 지친 모습으로 도로에 주저 앉아 있는 모습. 2022.05.01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상자가 아닌 우크라이나군은 DPR 장악 지역인 올레니우카 마을로 이송될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영웅들을 가능한 한 빨리 송환하기 위해 러시아 포로와 교환하는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조우스탈에 남은 장병에 대해서는 구조 임무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아조우스탈을 군사적 수단만으로 뚫어내기는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의 평화협상 대표단을 이끈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마리우폴의 수비대가 82일간 버텨준 덕분에 전쟁의 향방이 바뀌었다”고 평가하면서 “아조우스탈에서 더 많은 사람을 대피시키기 위한 협상은 어렵지만,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 “마리우폴 작전 임무 종료”

이날 새벽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마리우폴에서 ‘작전 임무’를 끝냈다고 발표했다.

총참모부는 성명에서 “마리우폴 수비대는 임무를 완수했다”며 “최고 군사령부는 아조우스탈 부대 지휘관들에게 스스로 목숨을 부지할 것을 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리우폴 수비대는 우리 시대 영웅”이라며 “그들은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친러시아 반군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로 개전 초기부터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포위하고 집중 공격을 퍼부었다.
서울신문

연기가 피어오르는 아조우스탈 -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항전 거점인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러시아군은 23일(현지시간) 제철소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2022.4.24 타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은 지난달 21일 마리우폴을 점령했다고 선언했으나, 우크라이나군은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마지막 항전을 이어갔다. 러시아가 제시한 항복 제의를 잇따라 거부하며 버텨온 아조우스탈 저항군이 러시아의 점령 선언 27일 만에 무너지면서 마리우폴은 사실상 러시아의 손으로 넘어가게 됐다.

일각에선 항복 우크라군에 사형 주장

러시아가 항복한 우크라이나 군인들에 대해 국제법에 따라 대우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현지에서 사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면서 이들의 신변에 대한 전망도 모호한 상황이다.

이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아조우스탈에서 항복한 우크라이나 군인들은 국제 규범에 따른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를 보장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레오니드 슬루츠키 하원의원은 러시아 하원 토론에서 “러시아가 사형 집행을 중지했지만 아조우 연대의 민족주의자에 대해선 이를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해 상반된 의견을 피력했다.

슬루츠키 의원은 “우리 포로들에게 지속적으로 가해진, 그들이 저지른 끔찍한 반인도적 범죄들을 고려하면 그들은 살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무차별 폭격에 폐허로 변한 마리우폴 아파트 -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한 아파트 단지가 무차별 폭격에 부서지고 검게 그을려 폐허로 변했다. 두 달 넘게 러시아군에 포위돼 집중 공격을 받은 마리우폴은 도시 기반시설의 90% 이상이 파괴됐다. 2022.5.3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이날 우크라이나가 현재 어떤 형태의 협상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은 “우크라이나와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은 없다”며 “우크라이나는 협상에서 사실상 철수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제안한 협약 초안에 우크라이나가 답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차관은 “마리우폴의 수호자들 덕분에 우크라이나는 매우 소중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이송된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포로 교환 협상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손지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