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한두번 아니다"..임영웅 건드려 공론화된 '방점뱅크', KBS 해명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임영웅/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경제

KBS2 '뮤직뱅크' 캡처



임영웅이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1위를 놓치면서 점수 집계 기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 1위 후보에는 임영웅과 르세라핌이 '다시 만날 수 있을까'와 'FEARLESS'(피어레스)로 이름을 올렸다. 경합을 벌인 결과 5월 둘째 주 1위의 주인공은 르세라핌으로 나타났다.

이날 르세라핌은 7881점으로 7035점을 기록한 임영웅을 꺾고 1위에 등극했다. 그러나 이 같은 결과는 양측 팬덤을 떠나 시청자들을 모두 의아하게 만든 모양새다. 하이브 걸그룹 르세라핌이 괴물신예로 승승장구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임영웅은 최근 초동 110만장을 돌파, 신드롬급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상황이다. 가요계 입지와 체감 인기가 명확히 갈리는 만큼 임영웅이 1위를 놓친 결과가 쉽사리 납득가지 않는다는 의견.

순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건 방송 횟수 점수 때문이다. 음반과 음원 점수에선 임영웅이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지만 르세라핌은 총점 7881점 중 무려 5348점을 방송 횟수 점수에서 챙겼다. 반면 임영웅의 방송 횟수 점수는 0점이었다.

방송 횟수 점수와 관련해선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모든 방송이 아닌 KBS가 제작하는 TV 프로그램, 디지털 콘텐츠, 라디오, 웹예능 등의 노출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렇다고 해도 임영웅이 0점을 받은 것이 설명되지는 않는다.

'뮤직뱅크' 측은 방송 점수가 전체 중 20%만을 차지한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이번 임영웅과 르세라핌의 경합에선 방송 점수가 순위를 판가름하는 결정적 요인이 되었다. 이와 관련해 자세한 집계 기준을 외부에선 알 수 없어 투명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을 뿐더러, 방송 점수와 같은 음악 외적인 요인이 순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도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이번 '뮤직뱅크' 결과에 항해명을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청원이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빗발쳤고, 이미 답변 요건은 충족된 상태다. 방송 점수로 순위가 뒤집힌 전적은 이번뿐 아니라 아니다. 과거 김우석이 방송 점수를 챙기면서 태연을 꺾은 사례가 있으며 이러한 순위 집계가 반복되면서 '뮤직뱅크'는 이미 K팝 팬들 사이에선 이미 '방점뱅크'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다.

하지만 그간 기준 자체가 명확하지 않아 금세 논란이 묻혔다면 이번에야말로 팬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 과연 어떤 해명이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