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월드 '파라오의 분노' 갑자기 멈춰…탑승객 10여 분간 고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명피해 없어…"사고 원인 조사 중"

노컷뉴스

롯데월드 공식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월드 공식 유튜브 캡처
서울 송파구 잠실에 있는 '롯데월드 어드벤처'에서 놀이기구가 갑자기 멈춰 탑승객들이 10여 분간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롯데월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 열차형 놀이기구인 '파라오의 분노'가 갑자기 멈췄다. 탑승객 8명은 현장 직원의 도움을 받아 약 10분 만에 비상 출구로 빠져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안전 감지 센서가 작동해 기구가 멈춘 것으로 파악됐다"며 "센서가 작동한 원인은 현재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현재 해당 놀이기구 운행은 중단된 상태다. 롯데월드 측은 기술 점검과 시범 운행을 마친 뒤 기구를 다시 가동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