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지현 검사 사의…"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 복귀 통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을 촉발했던 서지현 검사가 사의를 표했습니다.

법무부 디지털 성범죄 대응팀장으로 파견됐다가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가 되자 사표를 냈는데, 서 검사는 SNS에 짐 쌀 시간도 주지 않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의미가 명확하다며 아직 팀 활동이 마무리되지 않았는데도 법무부가 파견을 끝낸 데 대한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파견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며 다른 검사들도 일부 복귀 조치됐다는 입장입니다.

박사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