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구온난화에... 중동의 잠자리, 파주에 나타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주에서 푸른아시아실잠자리 발견
중동이나 아프리카에서 살던 종
한국일보

푸른아시아실잠자리.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로 아프리카와 중동 쪽에 서식하는 푸른아시아실잠자리가 경기 파주에서도 발견됐다. 지구 온난화 때문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17일 아열대 지역에서 서식하던 푸른아시아실잠자리가 최근 경기도 파주까지 북상했다고 밝혔다.

푸른아시아실잠자리의 분포지역은 최근 40년간 꾸준히 북쪽으로 확대돼왔다. 1980년대부터 2000년까지는 남부지역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2001년부터 북상하기 시작해 2020년에는 북위 37.7도에 위치한 경기도 파주시에서 점차 관찰되기 시작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과 시민과학자가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국내 처음으로 푸른아시아실잠자리의 북상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 시민과학은 정보수집과 분석의 과정을 일반 시민과 과학자가 협력해 진행하는 것이다.

연구진은 푸른아시아실잠자리의 위치정보를 바탕으로 환경요소와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적용한 결과 2070년대에는 북위 38도 이상인 강원도 고성에서도 발견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2011년부터 기후변화에 따른 생물종의 분포 변화를 연구하고자 '한국 생물다양성 관측 네트워크'를 운영해 오고 있다. 이 모임에 참여하는 100여 명의 시민과학자들은 전국 각지에서 최근 5년간 11만 건 이상의 생물종 관찰 결과를 네이처링에 기록하고 공유하고 있다. 네이처링은 시민들이 관찰하고 기록한 생물을 위치, 기상 등 다양한 정보와 결합해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민간 시민과학 플랫폼이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