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경완 “아내 장윤정, 날 칭찬으로 길들여. 평소에는 안 하다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이 부부 생활의 비결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무인도를 찾았다.

이날 장윤정이 능숙하게 해산물을 잡자 도경완은 “그게 저희 결혼 생활이다, 10년간 그렇게 살았다. 근데 늘 그랬듯 저보다 저 사람이 더 먼저 해내고 잘할 거다. 그렇다고 저는 주눅들지 않을 거고, 저 사람이 저한테 면박 주지도 않을 거다. 그게 저희 부부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를 들은 홍현희가 “이게 부부지, 많이 배운다”며 감탄하자 안정환 역시 “10년 살았으니까 서로 아는 거지”라고 거들었다.

이어 낙지 손질이 다가오자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할 수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도경완은 “아니, 알려줘. 어떻게 하는지를 알려줘”라고 말했다. 장윤정이 낙지부터 깨끗히 씻어야 한다고 설명하자 도경완은 낙지를 살살 버무리듯이 문질렀다. 이같은 모습에 장윤정은 “낙지를 무치라는 게 아니다”라며 답답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경완이 같은 행동을 반복하자 장윤정은 ”자기야, 빨리 해야 돼. 신선도가 생명이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홍현희는 싸우는 게 아니냐며 “오늘 ‘안 혼나면 다행이야’ 아니냐, 지금 진짜로 언니가 폭발 직전인 것 같다”라고 불안해 했다.

그러나 장윤정은 분노할 것 같았던 모습과는 달리 “잘하네, 그 정도면 됐어”라며 도경완을 칭찬했다. 도경완이 “내가 시키면 잘해”라고 뿌듯해하자 장윤정은 “그래, 잘하네. 잘하고 있어”라며 그를 격려했다.

도경완은 “사실 아내가 칭찬으로 저를 길들인다”며 “제가 뭔가 기가 막히게 자존감이 떨어졌을 때, 평소에는 칭찬 안 하다가 그럴 때는 칭찬을 해준다”며 부부 생활 비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