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구리소년 5명 모두 타살 아냐"…실무수사 책임 경찰 증언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장기 미제 개구리소년 사건 현장 모습.[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구리 소년 사건의 수사 실무를 책임졌던 경찰이 "5명의 개구리소년은 타살이 아니다"라는 증언을 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는 당시 현장 취재기자였던 김재산 국민일보 대구경북본부장이 김영규 전 대구경찰청 강력과장의 주장을 중심으로 '아이들은 왜 산에 갔을까'라는 책 인터뷰를 통해 나온 주장이다.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이 책에 담긴 김 본부장의 주장을 소개했다. 김 본부장은 살해 동기도 없고, 범행의 도구도 없고,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5명 중 세 명의 두개골에서는 상처가 나왔다. 각각 상처의 수가 달랐다. 또 디귿자와 브이자 상흔 등 다양한 모양으로, 경찰은 다양한 흔적을 남길 수 있는 범행 도구를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끝내 찾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김 전 강력과장은 사후 11년 6개월 동안 여름에 비내리면 위에서 날카로운 돌, 청석이 떨어졌고 그로 인해서 생긴 상처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 전 강력과장이 2002년에 유골 발견 직후 홀로 현장을 찾았고 주변 지형을 살펴본 다음에 아이들이 이곳에서 숨지고 자연매몰 됐다는 확신을 가졌다는 의견이다.

김 전 강력과장은 타살이 아니라 날이 어두워지고 또 추위와 비를 피하기 위해서 함께 앉아있다가 저체온증으로 숨졌다고 주장했다.

매일경제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2019년 9월 20일 '개구리소년 사건'의 유골발견 현장인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세방골을 찾아 소년들을 추도 한 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유족 측에서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CBS 라디오에 따르면 유족들을 대변하고 있는 전국미아실종자찾기시민의 모임 나주봉 회장은 "터무니없는 얘기다. 근거없는 이야기라, 대응할 가치 조차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어 "1991년 3월 26일 그날은 오전에 이슬비가 살짝 왔을 뿐이다. 기온은 영상 5도였다"면서 "다섯 아이들 중에 네 명이 태권도장에 다녔고 야생마처럼 그 논밭을 뛰어다니며 노는 아이들이었다. 평소 놀이터처럼 뛰어놀던 그 동네 뒷산에서 조난을 당해서 저체온증으로 죽었다는 게 말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매일경제

장기 미제 개구리 소년 사건.[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1991년 3월26일 대구 달서구 성서에 사는 초등학생 5명이 '도롱뇽 알을 찾으러 간다'며 집 근처 와룡산으로 향했다가 실종됐다. 그로부터 11년 뒤인 2002년 9월26일 와룡산 중턱에서 실종 소년들의 유골이 발견됐다. 5명 중 3명의 두개골에서 손상 등의 흔적이 발견됐고 이를 토대로 경북대 법의학팀은 타살로 잠정 결론 내린 바 있다. 하지만 범인과 범행동기, 도구 등 뭐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게 없이 미스터리한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상황이다. 올해로 사건 발생 31년째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