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련붕괴·시장경제 상징’ 맥도날드, 32년만에 러시아서 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6일(현지 시각)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외곽 포돌스크시의 한 맥도날드 매장.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맥도날드가 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로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 철수한다고 16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소련 붕괴 직전인 1990년 모스크바에 1호점을 연 지 32년 만이다.

타스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이날 “30년 이상 영업한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할 것”이라며 “러시아 사업 매각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예측 불가능성 증대로 러시아 내 사업의 지속적 유지가 바람직하지 않으며, 맥도날드의 가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러시아 내 매장 847개 전부를 현지 기업인에게 매각할 계획이다. 다만 새 사업자는 맥도날드 상표나 로고 등은 이용할 수 없다. 타스통신은 맥도날드 관계자를 인용해 다음 달 중순 맥도날드 매장이 새로운 브랜드로 다시 문을 열고 현재의 직원과 공급 업자, 메뉴 등은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맥도날드는 6만20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해 왔으며, 하청업체 근로자도 1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는 러시아 내 대중 요식업 분야 최대 납세 기업으로 요식업 부문 전체 세수의 25%를 차지한다고 인테르팍스통신이 전했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 3월 우크라이나 사태로 정상적 사업 운영이 불가능하다며 러시아 내 영업점을 일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직원 6만여 명의 임금은 계속 지급됐지만, 일시 폐쇄 두 달 만에 ‘완전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맥도날드는 개혁 개방의 물결이 일던 소련에 유입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와 세계화의 상징처럼 여겨졌다. 32년 전인 1990년 1월 모스크바 푸시킨광장에 1호점이 문을 열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모스크바 1호점이 문을 연 날 햄버거를 맛보려는 시민들이 매장 앞에 약 450m의 긴 줄을 섰고, 질서 유지를 위해 민병대가 대기할 정도였다. 당시 “미국으로 갈 수 없으면 모스크바 맥도날드로 오세요”라는 텔레비전 광고가 나오기도 했다.

[서유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