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함소원, 못 잊은 방송의 맛…조작 인정 후 1년 만 복귀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전격 복귀한다. 방송 조작 인정 후 약 1년 만으로, 당시 심경 등을 고백할지 주목된다.

17일 OSEN 취재 결과, 함소원은 최근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 녹화를 마쳤다. 함소원이 출연하는 방송분은 오는 24일 방송될 예정이며, 이날 방송에는 함소원의 시어머니 ‘마마’도 함께했다.

함소원의 방송 출연은 지난해 4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함소원은 당시 출연 중이던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조작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논란에 대해 ‘아내의 맛’ 측이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인정하면서 함소원은 하차, 프로그램은 폐지됐다.

함소원은 중국 시부모의 개인 별장이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부터, 시어머니 ‘마마’가 막냇동생과 통화하는 장면에서 대역 의혹에 휩싸였다. 방송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대해 시청자들의 분노가 컸고, 함소원은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은 물론 홈쇼핑 방송에서도 퇴출됐다.

함소원은 당시 OSEN과 인터뷰에서 과도한 연출을 인정하면서도 “변명하지 않겠다. 남편도 놀라고, 시어머니도 많이 놀랐다. 앞으로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밝혔다. 이후 함소원은 가족과 제주도로 내려가기도 했지만, SNS를 통해 다이어트 보조제, 스타킹 등 제품을 판매하며 우회적으로 복귀했다. 자숙 중에도 여러 논란에 휩싸이며 트러블 메이커가 됐다. 손가락 욕설, 욱일기 사용, 방역수칙 위반 등 여러 논란으로 입방아에 올랐다.

OSEN

약 1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는 함소원은 ‘진격의 할매’에서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를 만난다. 연예계 선배이자 인생 선배들을 만나는 함소원이 방송 조작 당시 심경과 자숙 중 일으켰던 논란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힐지 궁금증을 모은다.

특히 이번 출연에는 함소원의 시어머니 ‘마마’도 함께 출연한다. 함소원과 그의 남편 진화, 시어머니 ‘마마’는 ‘아내의 맛’에서 ‘함진마마’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방송 조작 논란 당시 소유했다고 밝힌 별장 등이 거짓으로 들통났다. 조작 방송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진격의 할매’에서 관련 이야기를 꺼낼지 주목된다.

‘진격의 할매’는 국민할매 트리오로 불리는 할머니 3인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고민 많은 사연자들과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힐링을 전하는 새로운 토크쇼다. 지난 1월 25일 첫 방송된 ‘진격의 할매’에는 배우 최여진, 정영주, 고은아, 가수 김지현, 신지, 개그우먼 김미려, 이은지, 유튜버 히밥, 유혜디 등과 일반인들이 출연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고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로부터 인생 조언을 받았다.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방송되며, 함소원의 출연분은 오는 24일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