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윤정 "♥남편 서경환 방송 후 걱정 多...다정한 사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윤정 서경환 부부. 사진| 배윤정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무가 배윤정이 남편과 불화설을 일축하며 다정한 결혼 일상을 공개했다.

배윤정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은영 리포트 방송되고 정말 많은 디엠과 댓글이 왔는데요. 너무 많은 분들이 공감하신다며 응원과 조언을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배윤정은 "저희 부부는 잘 지내고 있어요.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요. 싸우고 미워했다 또 화해하고 알콩달콩 살고..."라며 "남편은 육아와 집안일도 아주 잘해주고 있어요"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저희 남편 안 좋게 생각하시는데 지금 굉장히 쫄아있는..."이라며 "평소에 굉장히 다정한 남자예요. 오늘 방송 나가고 걱정을 엄청 하는데 그거조차 귀엽네요"라고 남편에 대한 사람들 오해를 차단했다.

끝으로 배윤정은 "대한민국 남편들, 가장이라고 열심히 일하고 돈 벌어오는 거 박수 보내요. 그치만 아내를 조금 더 이해해 주세요. 오늘이 정말 소중하답니다"며 "육아하는 엄마들 너무 존경하고 오늘도 잘 버티시느라 고생하셨어요. 내일부터 우리 남편, 아내를 더 사랑해줍시다♥"라고 마무리했다.

해시태그 "오은영 리포트. 부부 솔루션", "여보 물 마실 때 물어보지 마요" "약속 지키기"도 덧붙였다.

사진 속 배윤정과 전 태국 프로축구 선수 출신 남편 서경환은 비슷한 푸른색 계열 옷을 입고 다정하게 셀카를 찍고 있다. 배윤정은 액자에 담아둔 남편과의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사랑이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배윤정 서경환 부부는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이하 '오은영 리포트')에 첫 번째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윤정이 산후 우울증을 고백하며 "남편이 불편한 존재가 됐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오은영 리포트'는 오은영 박사가 부부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그들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부부 갈등의 고민을 나누는 리얼 토크멘터리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서경환과 결혼, 지난 6월 첫 아들을 품에 안았다. 현재 KBS2 예능 프로그램 '빼고파'에 출연 중이며 자신의 SNS를 통해 육아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