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창욱 최수영→성동일 원지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라인업 완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8월 첫 방송…호스피스 병원서 펼쳐지는 힐링극

더팩트

KBS 새 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제작진은 17일 지창욱 성동일 최수영 원지안 전채은 유춘웅 길해연 양희경(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등 출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사람엔터테인먼트, 디아이 컴퍼니, 흰엔터테인먼트, 저스트엔터테인먼트,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지창욱 최수영이 주연을 맡은 KBS 새 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 성동일 원지안 양희경 길해연 등 출연 라인업을 완성했다.

17일 KBS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의 출연진을 최종 공개했다.

지창욱 성동일 최수영 원지안을 비롯해 양희경 길해연 유순웅 전채은 등 관록 있는 연기자들이 합류해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지창욱은 극 중 고장 난 어른아이 윤겨레 역을 맡았다. 교도소를 전전하며 살아온 그는 삶에 대한 의욕도 의지도 잃은 채 간신히 버티고 있는 위태로운 청년이지만, 우연한 사고로 머물게 된 호스피스 병원에서 만난 사람들과 뜻하지 않은 일들을 겪으며 다시 살아보고자 발버둥 치는 인물이다. 매 작품 한계 없는 연기 변신을 거듭한 지창욱이 또다시 새로운 얼굴로 돌아온 만큼 그가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설지 주목된다.

성동일은 자원봉사반장이자 '팀 지니'의 리더 강태식으로 열연을 펼친다. 태식은 호스피스 병원 곳곳의 속사정을 훤히 꿰뚫고 있을 만큼 열정 넘치고 오지랖 넓은 인물이다. 이름 세 글자만으로 작품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배우 성동일이 지창욱 최수영 등과 빚어낼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한 소녀시대 출신 가수 겸 배우 최수영은 호스피스 병원의 간호사 서연주로 분한다. 호스피스 병원에서 활기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서연주는 가장 반짝이고 빛나는 존재로, 생의 끝에 놓인 이들에게 마지막까지 희망을 전하기 위해 더 강해지리라 다짐하는 인물이다. 어느 날 문득 굴러들어온 윤겨레(지창욱 분)를 개조하기 위한 서연주의 활약도 기대되는 포인트다.

지난해 넷플릭스 시리즈 'D.P.'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신예 원지안의 합류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가 맡은 하준경은 윤겨레가 세상의 전부인 여자로, 부모에게조차 사랑받지 못하고 버려졌던 자신에게 처음으로 손 내민 윤겨레를 가족이자 보호자, 그리고 사랑이라고 믿는 인물이다. 사랑을 넘어 집착과 소유욕으로 점철된 하준경을 설득력 있게 풀어낼 원지안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양희경 길해연 유순웅 전채은 등은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릴 '팀 지니' 멤버들도 분한다. 양희경은 대장금도 울고 갈 수준급 요리 실력을 지닌 염순자 여사로,길해연은 칠십 평생 일을 쉬어본 적 없는 건물 청소계의 베테랑 최덕자 여사로 변신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운다. 유순웅은 묵묵하고 성실한 청소 노동자 황차용 역에, '팀 지니'의 유일한 10대 멤버 유서진 역은 신예 전채은이 맡았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제작진은 "위트 넘치는 따스한 웃음 속에서 묵직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 삶의 가치와 죽음의 의미에 대해 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진정성 있는 연기로 마음을 울릴 배우들의 열연과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드라마 '방법'과 이를 스크린으로 확장한 영화 '방법: 재차의' 등을 연출한 김용완 감독과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 참여한 조령수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힐링극이다. 오는 8월 첫 방송 예정이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