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재명 "돌풍이 태풍으로 변하고 있다…단결하면 이길 수 있어"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6·1 지방선거' 민주당 단결 강조

아시아경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계화 인턴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6·1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 "단결하면 (민주당이) 이길 수 있다"며 "돌풍이 태풍으로 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고문은 이날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 통합선대위 출범식에서 "대통령 취임 20일 만에 치르는 선거인데도 (여야의) 지지율이 비슷한 새로운 역사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계양에 온 지 열흘째 되는 이 고문은 주민들의 반겨주는 정도가 달라지고 있다며 "인천 남동구·미추홀구·서구 등지를 다녀봤는데 자신감을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겨야 우리나라 미래가 생긴다"며 "저를 포함한 민주당 후보들은 죽을 각오로 모든 것을 던져서 새벽이고 밤이고 국민들께 절박함을 호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방선거 총괄상임선대위원장도 맡은 그는 "대선이 끝난 뒤 치러지는 선거가 엄청 어렵다고 많은 분이 말했다"며 "모른 척하고 있으라는 사람이 많았지만 대선 패배로 지방선거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을 책임지지 않을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이순신 장군은 13척 배로 모두가 공포감과 두려움을 느낄 때 '사는 길은 죽기를 각오하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대선 후 'TV를 켜지 못하겠다'는 국민의 좌절·절망을 새로운 희망과 투지로 바꿔 투표에 참여하면 이길 수 있다고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에서 이겨야 수도권이나 강원도 등 다른 지역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고문은 "국민은 지난 대선 때 심판을 선택했는데 혼내는 것은 한 번으로 충분하다"며 "이제는 누가 국민에게 충직하고 기여할 수 있는지 잘하기 경쟁으로 가야 균형을 맞추고 국민 삶의 질도 개선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도 "수도권 지방선거 승리의 교두보인 인천부터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박남춘의 승리가 이재명의 승리로 (이 고문에게) 윤석열 정부와 맞서 싸울 힘을 줄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계화 인턴기자 withk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