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해, '전국노래자랑' 떠난다...후임자 물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국내 최고령 '국민 MC' 송해(96)가 34년간 맡았던 '전국노래자랑' MC를 떠날 전망이다. 송해는 현재 건강 이상으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16일 이데일리는 방송가 말을 인용해 송해가 '전국노래자랑' 측에 하차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송해의 하차를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후임 진행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는 현재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은 상태가 위중한 것은 아니라 일상적인 검사 수준의 진료를 위한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도 “격주 녹화라 이번 주에는 촬영 일정이 없고 다음 주 촬영 참여 여부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덧붙였다.

송해는 지난 1월에도 건강상의 문제로 병원에 입원했었다. 3월에는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하며 회복에 집중했다. 코로나를 이겨낸 송해는 4월10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여름철 힘든 야외 촬영을 이어가기에는 고령인 송해에게 무리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과 대본 없이 방송을 진행할 경우 순발력을 기반으로 한 애드리브가 재미를 위한 필수 요소인데 코로나19로 인한 야외 촬영 공백이 길었던 만큼 송해가 그 감을 회복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제작진의 후임 진행자 물색에는 이 같은 상황들이 고려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1927년생인 송해는 국내 최고령 현역 방송인이다. 1955년 창공악극단을 통해 데뷔했고 1988년부터 34년여간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았다. 1994년 5월부터 약 5개월 동안 김선동 아나운서에게 MC 자리를 내어줬다가 그해 10월부터 다시 프로그램을 이끌며 매주 일요일 낮마다 시청자들과 만나왔다.
임승한 인턴기자 shlim052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