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태웅 딸 지온, 10살인데 벌써 160cm… ‘폭풍성장’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방송인 윤혜진 SNS


배우 엄태웅의 아내 방송인 윤혜진이 자신의 딸 엄지온양의 폭풍 성장 근황을 전했다.

윤혜진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만큼 날씬해 보인다고? 키 아담하고 통통하다고 하시는 분들 걱정 안하셔도 너무 될 듯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온 양은 민소매에 청바지를 입고 긴 다리를 뽐내고 있다. 특히 몰라보게 성장한 모습으로 지온 양의 키는 160cm로 알려졌다.

한편 윤혜진은 지난 2013년 엄태웅과 결혼, 그해 딸 지온양을 낳았다. 지온양은 올해 한국나이로는 열살이 됐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