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국내 최장거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무선 양자암호 기술 확보
국방·항공·우주용 통신체계 보안 기반 마련 기대
뉴시스

[서울=뉴시스] KT가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했다. 이는 국내 최장거리다. (사진=KT 제공) 2022.5.17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KT가 국내 통신사 최초로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아 암호화해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어 양자컴퓨터 공격을 막는 것이 가능하다 있다. 현재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중요한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했다고 17일 밝혔다.

KT는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의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그간 국내에서는 300m 구간에서의 무선 양자암호통신 연구만 진행됐는데, 다양한 대기 조건과 초정밀 지향의 어려움 등으로 유선보다 기술 난이도가 높은 무선 환경에서 기존 거리의 3배가 넘는 구간에서 기술을 검증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채널을 구성하는 방식에 따라 유선과 무선으로 나뉜다. 유선 방식은 고정된 지점 간에 광케이블을 연결해 양자암호키를 생성하고 분배한다. 무선 방식은 산악지형이나 도서지역과 같이 광케이블 설치가 어려운 곳이나 광케이블을 연결할 수 없는 이동체에도 양자암호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KT는 이번 성과가 향후 안정성과 보안성의 우려가 큰 국방·항공·우주 산업의 확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의 도심형 이동체는 물론 항공기 및 위성 같은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용 보안 통신에도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상무)은 "KT는 유선뿐만 아니라 무선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확보하게 되었다"며 하늘과 땅을 망라한 촘촘한 양자암호 보안 체계로 국가 경제사회플랫폼인 통신 인프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