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증권가, 엘앤에프의 '테슬라 효과' 기대이상…목표주가 줄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앤에프의 호실적을 확인한 증권가가 목표주가 상향에 나섰다. 엘앤에프는 테슬라에 배터리용 양극재를 공급하는 회사다.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 17일 엘앤에프의 목표주가를 기존 22만원에서 38만원으로 73% 상향했다.

김 연구원은 "엘앤에프의 1분기 매출액은 5536억원으로 전년 대비 283% 상승했고 영업이익은 530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 429억원을 크게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또 "호실적은 양극재 가격 상승, 테슬라의 이차전지 수요 강세에 따른 높은 양극재 공장 가동률, 축적한 재고의 판매 덕분"이라며 "2분기는 양극재 평균 판가가 20% 이상 상승, 물량은 2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엘앤에프의 목표주가를 31만원에서 37만원으로 상향하며 "최대 고객사 테슬라의 소재 수요 증가와 고객사 내 점유율 상승이 지속되고 중장기적으로 7~8%대의 영업이익률을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내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한 3799억원, 2024년은 같은 기간 33% 늘어난 5069억원을 예상한다"며 "중장기 실적 전망 역시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이 밖에 구성중 DS투자증권 연구원과 전창현 대신증권 연구원도 테슬라 수혜가 기대된다는 분석과 함께 엘앤에프의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강현창 기자 kanghc@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