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키스 코르테스, 10년 전 ‘인종 차별’ SNS로 곤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종차별 담은 글로 비판…"무신경하게 글을 올린 것 같다"
한국일보

뉴용 양키스 네스토르 코르테스가 지난 10일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전에서 선발 역투한 뒤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시즌 데뷔 후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의 좌완 투수 네스토르 코르테스(28)가 고교 재학시절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로 구설에 올랐다.

AP통신은 17일(한국시간) “코르테스는 10년 전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로 비판을 받았다. 코르테스는 곧바로 계정을 비활성화했다”고 전했다.

최근 한 팬은 코르테스가 2012~2013년 트위터에 남긴 부적절한 글을 모아 공개했다. ‘N’으로 시작하는 인종차별적인 단어를 여러 번 사용했다는 것이다.

코르테스는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을 앞두고 “해당 메시지는 17살 때 올린 것”이라며 “당시 별 생각없이 글을 올린 것 같다. 내가 표현하고자 했던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내 모습에 화가 난다. 앞으로 좋은 모습 만 보이겠다”고 밝혔다.

쿠바 출신인 코르테스는 올 시즌 7번의 선발 등판 경기에서 2승 1패 평균자책점 1.35로 특급 성적을 거두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