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해, 건강 문제로 34년 만에 '전국노래자랑' 하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국민 MC' 송해(96)가 34년간 진행했던 '전국노래자랑'에서 하차한다. 현재 건강 이상으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6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최근 제작진에 '전국노래자랑' 진행이 더이상 어렵지 않겠냐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송해의 하차를 포함해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후임 진행자 물색 및 접촉 중이다.

뉴스핌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해는 지난 1월에도 건강 문제로 입원했으며 3월에는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하기도 했다. 다행히 코로나를 이겨내고 지난 4월 10일 '전국노래자랑'에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고령인 송해의 건강 상태를 고려할 때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와 함께 여름철 야외 촬영을 이어가기 무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KBS는 지난 1월 송해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최고령 TV 음악 탤런트 쇼 진행자' 부문으로 송해의 기네스 세계 기록 등재추진에 나선 바도 있다. 현재 심사가 진행 중으로 기네스 등재가 되면 국내 뿐 아니라 '세계 최고령 MC'로 공식 인증을받게 된다.

송해는 34년간 '전국노래자랑' MC로 전국 방방곡곡을 누볐으며 KBS의 주말 간판 프로그램 진행자로 국민들의 사랑을받아왔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