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배윤정, 11살 연하 남편과 갈등 고백 후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무가 배윤정이 11살 연하 남편과 육아 문제로 갈등을 겪었음을 고백했다. "결혼 생활이 재미 없고 힘들다. 죽고 싶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려 많은 이들의 걱정을 자아냈으나, 정작 배윤정은 "사람 사는 거 다 똑같다"며 아무렇지 않아 했다.

지난 16일 첫방송된 MBC '오은영의 리포트2-결혼지옥'에는 배윤정과 남편 서경환이 의뢰인 부부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11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귀여운 아들을 얻으며 워너비 연상연하 부부로 꼽히지만, 정작 소통은 사라지고 날이 선 대화만 남았다고 털어놨다.

갈등의 이유 중 하나는 육아. 서경환은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를 선택했지만 배윤정은 "남편이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며 남편이 육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경환은 일을 하면서 또 육아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만족할 줄 모르는 배윤정에게 불만이라고 토로했다. 배윤정과 대화를 하면 우울해진다고 충격 고백도 이어갔다.
텐아시아

사진=MBC '오은영리포트2'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윤정은 "남편이 극단적인 표현을 한다"면서 "싸우거나 화가 나면 상처되고 비수를 꽂는 말을 한다"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오은영 박사는 산후 우울증을 겪는 배윤정에게 '감정을 표현하라'는 솔루션을 주기도.

배윤정은 방송이 나간 날 "오은영 리포트 방송되고 정말 많은 디엠과 댓글이 왔는데요. 너무 많은 분들이 공감하신다며 응원과 조언을 해주셔서 정말이지 너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텐아시아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그는 "저희 부부는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사람 사는 거 다 똑같아요 싸우고 미워했다 또 화해하고 알콩달콩 살고"라면서 "지금 저희 남편은 육아도 너무 잘해주고 집안일도 아주 잘해주고 있다. 많은 분들이 저희 남편 안 좋게 생각하시는데 지금 굉장히 겁먹었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평소에 굉장히 다정한 남자예요 오늘 방송 나가고 걱정을 엄청하는데 그거조차 귀엽다"고 다정한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배윤정은 "대한민국 남편들 가장이라고 열심히 일하고 돈 벌어오는 거 박수보낸다. 그렇지만 아내를 조금 더 이해해달라. 지금. 아니 오늘이 정말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 육아하는 엄마들 너무 다 존경하고 오늘도 잘 버티시느라 고생하셨다. 내일부터 우리 남편, 그리고 아내를 더 사랑해줍시다"라고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