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해 업무추진비 4190만원이나 쓴 공공기관은 어디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지난해 공공기관의 기관장들이 사용한 업무추진비가 1인당 평균 12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외 활동이 위축되며 업무추진비는 2년째 감소세를 보였지만 100곳 이상은 오히려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늘었다.

17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업무추진비 집행내용이 잡히는 공공기관 366곳의 지난해 기관장 업무추진비는 평균 1202만원으로 전년보다 9.1% 줄었다.

지난해 기관장 업무추진비가 가장 많은 곳은 4190만원인 도로교통공단으로 유일하게 4000만원을 웃돌았다. 이는 전년 대비 20.9% 증가한 것이다. 현 도로교통공단의 기관장은 서울경찰청장을 지낸 이주민 이사장으로 지난해 2월 취임했다.

도로교통공단에 이어 농업정책보험금융원(3833만원), 국민건강보험공단(3801만원), 대한법률구조공단(3389만원), 환경보전협회(3364만원) 등의 순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3237만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3212만원), 한국국제협력단(3199만원), 한국과학기술원(3071만원), 한국국제교류재단(3016만원) 등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 공공기관 기관장의 업무추진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1인당 평균 업무추진비는 2017년 1343만원에서 2018년 1353만원, 2019년 1453만원으로 늘었다가 2020년 1323만원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1200만원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공공기관 366곳 중 기관장의 업무추진비가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과 비교해 감소한 곳은 70.8%인 259곳에 달했다.

코로나19 사태 2년 동안 업무추진비 금액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건설기술교육원으로 2019년 6743만원에서 지난해 2848만원으로 3896만원(57.8%) 감소했다.

중소기업은행은 4716만원에서 1603만원으로 3112만원(66.0%), 한국주택금융공사는 4199만원에서 1433만원으로 2766만원(65.9%), 한국가스공사는 2713만원에서 99만원으로 2614만원(96.4%) 각각 줄어 감소 폭이 컸다.

상당수 공공기관이 코로나19에 따른 대외 활동 위축 등으로 업무추진비가 줄었지만 28.7%인 105곳은 2년 전보다 오히려 업무추진비가 늘었고 2곳은 동일했다.

대한법률구조공단 기관장의 업무추진비는 2019년 1124만원에서 지난해 3389만원으로 2265만원(201.6%) 늘어 증가액이 가장 컸다.

또 농업정책보험금융원이 1946만원에서 3833만원으로 1887만원(96.9%),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778만원에서

2164만원으로 1386만원(178.2%), 독립기념관이 693만원에서 1915만원으로 1221만원(176.2%)이 각각 증가했다.

경향신문

도로교통공단 원주 본부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