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닥터 스트레인지2' 500만 관객 돌파..펜데믹 중 최단 기록(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5월 극장가를 완전히 사로잡은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개봉 13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17일(화) 오전 7시 20분 기준, 누적 관객수 5,009,546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21년 최고 흥행작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보다 하루 빠른 500만 돌파 기록이므로 더욱 주목할 만하다. 앞서 2020년-2022년, 3년간의 개봉작 중 사전 최고 예매량,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한 데 이어 최단기간 500만 돌파까지 놀라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이기에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록을 쌓아 올릴지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샘 레이미’ 감독의 특별한 감사 인사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샘 레이미 감독은 “한국 팬 여러분, 방금 놀라운 소식을 들었다”면서 500만 관객 돌파라는 한국의 흥행 기록에 감탄을 표했다. 또한 “영화를 좋아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이 순간을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아직 영화를 못 보신 분들은 극장에서 꼭 확인해달라”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즐길 수 있기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당부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한편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모든 상상을 초월하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 MCU 사상 최초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을 그린 수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이다. 이번 작품은 ‘광기의 멀티버스’가 깨어나며 벌어지는 충격적인 스토리와 마블 역사를 새롭게 쓸 화려한 시각효과를 통해 관객들을 멀티버스의 신세계로 안내할 예정이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